누구에게나 열린 옷장, “따뜻함·자신감도 빌려가세요” | TONG

by 남윤정 ‘열린옷장’ 입구에 걸린 슬로건.서울 2호선 건대입구역에는 ‘누구나 멋질 권리가 있다’는 슬로건을 내건 ‘열린옷장’이 자리 잡고 있다. 정장이 필요한 사람들의 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기증 받은 옷을 저렴한 가격에 대여하고 있는 곳으로, 매일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그 따뜻하고 생생한 나눔의 현장을 찾아갔다. ‘열린옷장’ 대표 김소령씨가 서울 화양동 매장에서 대여할 옷을 정리하고 있다. 열린옷장의 김소령 대표는 따뜻한 웃음을 가득 머금은 채 TONG청소년기자를 친절하게 맞았다. 김 대표는 열린옷장을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취업이 어려운 사회 후배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어느 날 옷장을 보니 안 입는 정장이 많은 거예요. 주변에도 처치 곤란한 정장을 어떻게 처리할 지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았고요. 이걸 취업 준비생들에게 전달해주면 그들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주지 않을까 생각했어요. 지난 2012년 SNS로 설문조사와 홍보를 하고 단 10벌로 옷장을 시작했죠. 당시에는 대부분 저희 직원들이 정장을 기증했어요. 지금은 2000벌 정도의 정장이 구비돼있고 거의 모든 스타일과 사이즈가 마련돼 있으니 많이 발전한 거죠(웃음).”‘누구나 멋질 권리가 있다’는 슬로건은 이곳에 오는 사람 누구나 자신감을 얻고 원하는 자리에 설 수 있기를 바라는 열린옷장의 희망이 담겨있다. 이를 위해 누구에게나 활짝 열려 있는 옷장이 돼야 한다는 게 김 대표의 생각이다. 다양한 체형에 맞는 사이즈와 스타일을 기증받으려 노력하는 이유다. 열린옷장은 서울 외 지역에서도 정장을 대여할 수 있도록 하는 온라인 사이트를 시험 운영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김 대표는 “정장을 필요로 하는 전국 모든 사람들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대여하는 것이 열린옷장의 최종 목표”라고 설명했다. 기증받은 옷과 반납된 옷을 수선하고 관리하는 곳.열린옷장에는 반납된 의류들을 세탁하고 수선하는 등 관리하는 공간이 따로 있다. 의류를 수선하는 재봉틀과 깔끔하게 다림질하는 전문 기구를 비롯한

소스: 누구에게나 열린 옷장, “따뜻함·자신감도 빌려가세요” | TONG